아티스트 필버트 가자다르 개인소장 매스게임 전경 사진 / A Panoramic View of the Mass Games, Personal Collection of Artist Philbert Gajadhar

 

사진 스크랩 필버트 가자다르 소장 앨범에 붙여진 컬러 필름 사진 인화 8.8 x 12.5cm, 종이: 18.2 x 27.5 cm 연도미상
사진 스크랩
필버트 가자다르 소장
앨범에 붙여진 컬러 필름 사진 인화
8.8 x 12.5cm, 종이: 18.2 x 27.5 cm
연도미상

 

필버트 가자다르는 도안작업과 배경이미지 디자인, 채색에 참여한 작가로 가이아나를 대표하는 동인도계 아티스트이다. 그는 당시 동원된 버로우 예술 학교 미대생 중 거의 유일하게 보수를 받고 참여한 작가이다. 뛰어난 회화실력을 인정받아서 카드섹션에 대통령 데스몬드 호이트를 비롯한 여러 중요인물들의 초상을 도맡아 그렸다. 매스게임 이후에는 주로 동인도에서 가이아나까지 선박을 통해 여행한 이민자들의 수난사를 인도의 신화적 모티프와 결합하여 큐비즘과 추상으로 표현하는 회화를 그려왔다. 현재 가이아나 국립대학교 미술학부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국립미술관의 자문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사진 스크랩 필버트 가자다르 소장 앨범에 붙여진 컬러 필름 사진 인화 8.8 x 12.5cm, 종이: 18.2 x 27.5 cm 연도미상
Date Unknown
Photographic colour print on a album
Photo: 8.8 x 12.5cm
Paper: 18.2 x 27.5 cm

 

Philbert Gajadhar is a renowned Indo-Guyanese artist. He was one of a few students who were paid to paint the backdrop images of the Mass Games. He was commissioned to paint portraits of political leaders including the then-president Desmond Hoyte in the Mass Games backdrops. Gajadhar’s paintings after the Mass Games explore cubism and abstraction to illustrate stories of immigrants from East India to Guyana, incorporating them with the Indian mythic motifs. Currently he teaches at the University of Guyana and is a committee member of the Castellani House, the National Gallery of Guyana.

 

The displayed photograph is from Gajadhar’s personal photo album. He cut the page from his album and lent it for the exhibition. In the picture, Mass Games are being performed under the cloudy sky. Almost every year, newspaper articles reported that the Mass Games were interrupted by heavy rains, which soaked the books for backdrops and troubled performers turning the pages. Weather was a big challenge for the Guyanese Mass Games. Parents were concerned about their children’s health as they practiced under the sizzling sun and humid air. The scene in the picture seems to be a moment of the Mass Games resumed after a rain, as puddles remain on the ground.